강남셔츠룸 이상한 나라의 셔츠룸으로의 여행 ~~

이상한 나라의, 강남셔츠룸

강남셔츠룸

안녕하세요

이웃님들은 이상한 나라의 셔츠룸를 어떻게 기억하고 계시나요 ?

저에겐 [ 이상한 나라의 셔츠룸 ], [ 거울나라의 셔츠룸 ] 는

어릴적 가장 좋아하는 동화 시리즈 중 하나였는데,

성인이 되서 이상한 나라의 셔츠룸를 다시 읽으니 기분이 묘하고

공감되는 부분이 더 많았던것 같아요

그만큼 셔츠룸는 어린이들의 위한 동화라기 보다는 어른들을 위한 동화라고도 많이 불리는데

오늘은 셔츠룸를 다른 관점으로 풀어본 작품들을 가져왔어요

바로 호주의 화가 강남셔츠룸 의 셔츠룸 시리즈 입니다.

강남셔츠룸의 셔츠룸 시리즈는 약 40점의 그림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는 루이스 캐롤의 풍부한 상상력으로 쓰여진 셔츠룸의 환상적인 여행에서 큰 영감을 받아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했다고 합니다.

저에게는 존테니얼의 슥슥그려진 펜 일러스트와

디즈니의 노란 금발에 파란 드레스를 입은 셔츠룸가 익숙해서 그런지

그의 셔츠룸는 독특하게 다가오는것 같아요

그의 대담하고 거친 붓터치와 색감은 즐겁고 환상적인 동화의 분위기를 살리기도 하지만

어딘가 모르게 음울하고 불안한 분위기를 동시에 가지고 있는것 같아요

그는 환상과 사실, 꿈과 악몽 등 삶의 이중성을 연구하고

촛점을 맞춘 화가로 유명합니다.

그래서 그는 이상한 나라의 셔츠룸를 환상적인 여행이라기보다

끊임없이 좌절을 하게하는 비합리적인 상황의 연속이 현실을 살아가는것과

다를 바가 없다고 해석하여

셔츠룸의 이야기를 자신과 자신의 아내를 투영시켜 그린 그림이라고 해요.

또 그의 셔츠룸 시리즈에는 주전자와 차가 담긴 컵이 자주 등장하는것을 볼수가 있는데

당시 카페에서 일을 했던 그의 현실을 반영한것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제목 또한 ‘always’ 이라고 표기되어있는걸 알수있어요

그는 그의 작품을 한 테마로 한 부티크 호텔이 생길 정도로

호주에서 사랑받는 작가 중 한명으로 꼽히기도 합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이 동화같지는 않기에 지극히 현실적으로 풀어낸

그의 작품이 더욱 사랑받는것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사회생활 초년생인 저에겐

학교와 가족이라는 울타리를 벗어난 사회는 마냥 아름답지도 않고

하나부터 열까지 어렵지 않은 일들이 없는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이제는 환상적이고 재미있어 보이기만 하던 셔츠룸의 모험이

비합리적인 상황의 연속이라는 것에 더 공감이 가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꿋꿋하게 버텨나가야 겠죠 !

셔츠룸에는 이런 말이 나와요

” 내 기분은 내가 정해. 오늘 나는 ‘행복’으로 할래 “

그러자 교수님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너희들이 만나는 모든 사람이
사랑과 관심을 받을 자격이 있는 사람들이지.
최소한 주변 사람들과
따스한 미소와 감사의 인사 정도는 나눠야
세상이 밝아지지 않겠니?”

===============================================================

우리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힘으로 살아 가고 있습니다.

곰곰이 생각해 보세요.

– 사람은 어울려 살아야 해요. –

강남 셔츠룸의 맛, 겨울철의 별미 아가씨 축제 2017 개막

 

강남 셔츠룸

강남 셔츠룸의 맛, 겨울철의 별미
드디어 아가씨 계절이 돌아 왔습니다

강남 셔츠룸에서는 2017 아가씨 수위 축제가 열리고 있는데
비도 추적추적 내려서 술 생각도 나고 또한 다시 돌아온 알도루묵을 먹고 싶어서
친구들과 아가씨 수위 축제장을 찾았습니다

축제장에 도착하니까 입구부터 늘어선 것은 어느 축제장에 가도 볼 수 있는
흔하디 흔한 잡상인들이 늘어서 있었는데 이런 것은 좀 지향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합니다
전국에서 축제장마다 찾아가서 좌판을 벌이는 상인들 보다는
강남 셔츠룸들이 운영하는 지역의 특색있는 상품을 취급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합니다

강남 셔츠룸 아가씨를 먹을려면 이런 잡상인들을 지나야 하니까 어쩔 수 없이 구경하게 되는데
별 영양가도 없어 그냥 지나치게 되었습니다

잡상인 구역을 지나니까 노래자랑을 하는 무대가 있었는데
나이 지긋하신 분들이 신나게 노래를 부르더군요
그래서 잠시 보다가 도루묵을 먹으로 이동을 했습니다

이곳이 강남 셔츠룸을 판매하는 곳입니다
이곳에 입점한 상인들은 모두 직접 강남 셔츠룸을 운영하는 분들이랍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곳에서 판매하는 강남 셔츠룸 아가씨는 싱싱 합니다
물론 전날에 팔다 남은 것이 있을 수 있지만,….^^*

각 부스 앞에는 싱싱한 아가씨 들이 가득 합니다
강남 셔츠룸 이 가장 맛나답니다

한편에는 아직 제철도 아닌 양미리도 한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이번 알도루묵 축제가 끝나면 이어서 양미리 축제도 시작된답니다
그러니까 양미리 축제에도 많이들 놀러 오시기 바랍니다

이제 자리를 잡고 도루묵과 양미리를 주문하고
본격적으로 도루묵과 양미리의 맛을 즐기기 시작합니다

먼저 양미리를 숯탄불에 올리고 왕소금을 팍팍 뿌려 익기를 기다립니다

여기서 양미리를 맛나게 굽는 방법에 대하여 알려드리겠습니다
양미리를 구울 때는 일단 밑쪽 부분이 어느정도 익었을 때 뒤집어야 하는데
이때 젓가락으로 집어서 뒤집으면 양미리 살이 연하여 살이 흐트러질 수 있답니다
그렇기 때문에 뒤집을 때는 젓가락으로 집어서 뒤집지 말고 올려져 있는 상태에서
살살 굴리면서 뒤집는 것이 좋답니다
그리고 집게가 있으면 집게로 뒤집으면 좋구요

다음에는 알도루묵 입니다
도루묵은 초벌로 살짝 구워서 주기 때문에 도루묵이 나오면
숯탄불에 올려서 조금만 데운다는 기분으로 살짝 구워서 드시면 된답니다

요즘 도루묵은 대부분이 알도루묵이라서
먹을 때 꼬들꼬들한 알이 씹히면서 톡톡 터지며 도루묵 알만의 독특한 맛이 입속에 가득하여
연한 살과 함께 아주 특별하면서도 좋은 맛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답니다

보시나요? 이 알들
그런데 도루묵 알을 먹을 때 모르는 분들은 알을 아주 완전히 익혀서 먹을려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
도루묵 알은 생으로도 먹는 것이라서 완전히 익혀서 먹을 필요가 없답니다
알을 완전히 익힐려고 하다보면 살이 타는 경우도 있지만
알이 오히려 질겨지기도 하니까 약간 덜 익은 상태에서 먹는 것이 훨씬 더 맛있답니다

이제 오늘의 하일라이트 격인 도루묵 찌게 입니다
도루묵을 먹으면서 도루묵 찌게를 먹지 않는다면 도루묵의 참맛을 느낄 수 없답니다

무우를 살짝 깔은 곳에 싱싱한 알도루묵을 적당히 올린뒤
갖은 양념을 넣고 끓이면 가히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맛을 느낄 수 있답니다
그렇기 때문에 도루묵을 먹을 때는 꼭 도루묵 찌게도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뽀글뽀글 맛나게 끓고 있는 강남 셔츠룸 도루묵 찌게 입니다

도루묵 찌게가 완전히 끓은 뒤 어느정도 먹으면
그 다음에는 또 다른 맛을 즐기기 위해 라면사리를 넣고 살짝 끓여 줍니다

홍게(붉은 대게)를 먹을 때 남은 홍게에 라면을 넣고 끓여 먹으면 정말로 맛있는데
도루묵 찌게에도 라면을 넣고 끓여 먹으면 또 다른 황홀한 맛을 즐길 수 있답니다

이렇게 하여 친구들과 강남 셔츠룸의 맛, 겨울철의 별미
셔츠룸 아가씨와 안주를 정말로 맛나게 먹었습니다

2017 강남 셔츠룸 아가씨 축제는
5일까지계속됩니다
축제가 끝나도 강남 셔츠룸 관광수산시장에 가면
싱싱한 도루묵을 구입할 수 있으니까
강남 셔츠룸의 맛, 겨울철의 별미
도루묵을 드시러
전국 제1의 관광도시
강남 셔츠룸로 많이들 놀러 오세요